Underprint (강홍구 작가, 서이갤러리)

이시우 기자

작성 2020.08.27 12:15 수정 2020.08.27 12:15



참여 작가: 강홍구

전시 제목: Underprint

전시 기간: 202094() ~ 104()


갤러리명서이갤러리(서울시 종로구 계동길 102)

전화: 02) 762-4900

홈페이지www.seoigallery.com

 

서이갤러리에서는 202094()~104()까지 강홍구 Underprint 전시가 열립니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것들, 소소한 풍경에 대해 다시 한 번 돌아보게 하는 강홍구 작가의 언더프린트 전시에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Underprint 전시에 부쳐

 

이상미(서이갤러리 대표)

 

길고 긴 장마를 끝낸 하늘은 비를 쏟아낸 적이 없었던 양, 하얀 구름들의 유희가 한창이다. 아직 폭염이 남았지만, 이도 새로운 계절에 밀려 곧 추위를 걱정할 날이 머지않았다.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다. 어려움이 커질수록 그것을 이겨내는 방법 중 하나는, 저마다의 삶을 그대로 살아내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그것도 쉽지 않다. 자연재해에 버금가는 바이러스가 온 세상을 뒤덮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쩌랴! 할 수 있는 만큼 일상을 살아가는 수밖에. 갤러리는 갤러리로서 전시를 이어가, 사람들의 마음에 작은 파동을 이뤄낼 수 있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이 번 강홍구 작가의 언더프린트 작업을 다시 내어놓는 이유도, 관람자들이 시름을 뒤로 하고, 그의 작품 앞에 한참을 서서 바라 봐 주었으면 하는 바람에서이다. 언젠가 이 어려움도 강홍구 작가의 작업처럼 프린트 되어, 우리의 삶에 언더프린트로 작용할 것이다.

강홍구 작가의 언더프린트 작업은 그 안에 많은 시간의 켜가 쌓여 있는 작업이다. 우리의 세계는 켜켜이 모인 시간의 층으로 이루어져 있고, 거기에는 많은 이야기와 그 시간들이 남긴 흔적들이 존재한다. 언더프린트 작업의 배경이 되는 촬영은 주로 인간이 살아가면서 주변에 남긴 흔적이나 낙서이다. 거기에 작가는 작가만의 낙서를 덧입힌다. 낙서란 아무 생각 없이 휘갈겨 쓴것 같지만 무의식의 발현이자 무언가를 이해하고 해석하려는 실마리일수도 있겠다는 점에서, 거창하지 않지만 세상에 대한 작가의 작은 유머로서의 해석이 가능하다. 물론 강홍구 작가의 낙서는 텍스트로서보다 이미지로서의 낙서이다.

우리는 우리 주변의 모든 것들에 익숙해,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것들에 대해 간과하며 살아 갈 때가 더 많다.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건물과 그것을 감싸고 있는 길가 담벼락에도 언제나 미세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지만, 현대인들에게 그것들을 감지해 내고 돌아 볼 여유는 없는 듯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나날이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핸드폰이라는 기계에서, 시시각각으로 보여주는 자극적인 이미지들에 반응하면서 살아가고 있을 뿐이다. 그러나 강홍구 작가는 작품에 코끼리를 집어넣을 공사장을, 낡고 엉성하게 프린트 된 그림 이미지를, 창문 밖에서 볼 수 있게 붙여 놓은, 그 담을 끼고 살았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애정 어린 눈으로 바라보았기에 주변을 지나치지 않고 카메라에 담았을 것이다. 사진에 담긴 세월의 흔적에, 작가가 덧입힌 작가의 흔적, 기존의 흔적들에 현재 작가의 낙서가 중첩되는, 시간과 시간이 만나고 혼합되는 언더프린트 작업은, 지금에 와서 보아도 작품 앞에 한참을 서 있게 한다. 그것이 과거의 이야기에서 끝나지 않고, 작가가 과거를 연결해 이미지를 덧입힘으로써, 과거의 공간과 작가가 만들어 낸 현재의 공간에 우리를 서게 한다. 그래서 강홍구 작가의 언더 프린트 작업은 우리에게도 우리가 사는 주변을 돌아보게 하고, 그 유머에 미소 짓게 한다. 그것이 때론 웃을 수 없는 아픈 과거의 흔적일지라도 . . .

아직도 언제 끝날지 모르는 지리한 코로나 바이러스 시대가 계속 되고 있다. 그러나 언젠가는 이것도 흔적만을 남기고 결국은 끝날 것이다. 새로운 계절에 접어드는 9, 서이 갤러리에서 강홍구 작가의 [언더프린트] 전시 감상을 통해, 우리는 사는 이곳에 나는 어떤 흔적을 남기게 될 것인지, 또 어떤 흔적을 남기고 싶은지를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길 바라며, 전시의 문을 연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시우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