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자전거

문정윤 기자

작성 2020.08.05 12:40 수정 2020.08.05 12:41



아침을 챙겨 먹고

물통 하나 챙겨 산허리를 휘감듯 나있는

휑한 도로를 달려 녹차 밭에 왔습니다

잠시 고즈넉한 마을을 내려 보다

낡은 자전거의 페달을 힘차게 밟으며

휑한 도로를 달려 집으로 돌아갑니다.

Copyrights ⓒ 북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문정윤기자 뉴스보기